푸근한 인심이 살아있는 전통장터- 수원지동시장


시장알림마당 > 보도자료    
 
SSM대응 골목상권 보호(09/7/24 경인일보)
등록일 2009.07.24 10:52:22 작성자 관리자
첨 부 조 회 3371

SSM대응 골목상권 보호 

가칭 '범시민대책기구' 빠르면 내달 출범  
 
 
NewsAD기업형 슈퍼마켓(SSM)의 골목상권 장악을 막기 위해 상인회와 시민단체, 지역 소상공인, 시민 등이 함께 참여하는 (가칭)'범시민대책기구'가 빠르면 내달 출범할 것으로 보인다.

수원시는 23일 오후 시청 대강당에서 'SSM 진출 확대에 따른 지역상권의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지역 전통시장과 슈퍼마켓 상인 등 중소상인 300여명이 참석, SSM 출점에 대한 상인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이 자리에서 김명욱 시의원은 "정부가 SSM 출점을 신고제에서 등록제로 전환한다고는 하지만 실효성에 의문이 든다"며 "시의회 차원에서도 유통발전법 개정을 촉구하고, SSM 출점을 규제할만한 조례 개정도 긍정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경제의 원동력에서 지금은 무관심의 대상으로 전락한 소상공인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보다 현실적인 대응 방안이 절실하다"며 "상인회와 소상공인, 시민이 참여하는 범시민대책기구를 만들자"고 즉석에서 제안했다.

이에 최극렬 전국상인회장은 "SSM 출점 문제는 단순히 시장논리로는 풀 수 없는 문제지만 정부는 이에 대해 무관심하다"며 "지역 상인들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서는 SSM 출점 저지와 관련해 상인회와 시민단체·언론 등 포괄적으로 참여하는 대책기구 설립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동참의사를 내비쳤다.

정동근 시의원 운영위원장도 "정부의 대책만을 기다리고 있을 수는 없다. 범시민대책기구를 만들어 SSM의 출점을 막는 것이 지금으로서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라며 "지역 상인과 시민단체 등이 힘을 모아 SSM의 출점을 저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완기 경실련 도협의회 사무처장은 "현재 SSM의 무분별한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대책기구 설립과 관련, 내부 검토를 마친 상태"라며 "지역 중소상인들의 생존권이 걸린만큼 내달초까지는 대책기구 설립에 대한 구체적인 세부안을 마련하고 대책기구를 설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2009년 07월 24일 (금)  지면보기 조영달dalsarang@kyeongin.com  
 



이전글 지동시장무한도전(경인일보09-10-8)
다음글 골목까지 파고든 대형마트 약간의 배려만 있었더라도…(09/7/24 동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