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근한 인심이 살아있는 전통장터- 수원지동시장


시장알림마당 > 보도자료    
 
“기업형 수퍼마켓(SSM), 허가제로 전환해야(09-7-21수원일보)
등록일 2009.07.24 10:23:45 작성자 관리자
첨 부 조 회 2630

“기업형 수퍼마켓(SSM), 허가제로 전환해야” 
김진표 의원, SSM 규제 방안 마련 강조  
 
 
   
▲ 20일 지동시장 입구에서 열린 고리사채 청정시장 선포식에서 김진표 의원(사진 왼쪽)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김진표 의원(민주당, 수원 영통)은 기업형 수퍼마켓 (이하 SSM)을 신고제에서 허가제로 전환하는 등 규제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20일 지동시장 입구에서 열린 ‘고리사채 청정시장 선포식’과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발행 기념식에서 대형할인마트와 SSM으로 인해 재래시장 상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전통시장이 살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SSM의 진출을 막을 수 있는 방안으로 현재 신고제에서 허가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지방자치단체장이 SSM에 대한 유통영향평가를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SSM의 허가를 결정하는 등 지역 상권을 보호할 수 있도록 규제할 수 있도록 하는 장치도 마련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주거나 공업 지역 등을 제외하고 오로지 상업 지역에만 입점할 수 있도록 지자체가 조례를 제정하도록 권고하거나, 국회에서 이를 위한 입법화에 나서야 한다고 김 의원은 주장했다.

김진표 의원은 “SSM과 관련한 대책 마련을 위해 정치권이 초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관련 입법 등 정치권과 지방 정부의 노력을 주문했다.

  2009년 07월 21일 (화)  박장희 기자  jjang362@suwon.com  



이전글 "SSM 대응, 지자체 차원 유통정책 수립을” (09-7-24수원일보)
다음글 지동. 못골시장 사채없는 청정시장으로 탈바꿈”(09-7-21수원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