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근한 인심이 살아있는 전통장터- 수원지동시장


시장알림마당 > 보도자료    
 
대형마트 설립규제는 국가 과제
등록일 2008.08.07 15:31:18 작성자 관리자
첨 부 조 회 1912

대형마트 설립규제는 국가 과제

                                                     사설
  
  
 

경제 발전과 함께 경제난 해결은 세계적으로 그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현실 과제다. 재벌 보다 일반 국민을 위한 정상적인 경제 활성화는 경제계는 물론 특히 대통령을 비롯한 국회의원 등 국정운영을 책임진 정치권에서 적극 나서야 마땅하다. 그런 현실에서 인천지역 중소 상공인들이 전국 최초로 대형마트 설립 규제를 위한 전국 600만 시장상인 서명운동에 돌입, 관련 법안 입법을 위한 정치권 압박에 나서 국민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형마트 규제와 중소상공인 육성을 위한 지역대책위원회'는 오는 4월9일 총선을 앞두고 어제 부평구의회에서 기자회견과 함께 전국 600만명 시장상인 서명운동 돌입 선포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나섰다. 지역대책위는 이어 오는 11일에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 상인단체와 전국대책위원회 결성을 제안하고, 상공인의 날인 오는 19일 총력 투쟁에 나설 예정이다. 지역대책위는 또 인천 시민단체와 상인들이 함께 하는 시민감시단을 구성하고 인천시와 각 자치단체에 대형마트 설립 규제 조례안 마련을 요구할 계획이다.

사실 일반 국민의 생활과정에서 10여년 전 까지만 해도 먹거리와 생활용품 구입 등은 재래시장에서 해왔고 재래시장은 국민경제 활성화에 나름대로 기본 역할을 오랫동안 맡아왔었다. 그런데 지난 1993년을 전후해 서울에 '이마트'가 문을 연 이후 전국적으로 330여개가 넘는 대형마트가 계속 들어서면서 중소상인들이 아예 길거리로 내몰리고, 그래서 서민경제가 크게 흔들리는 심각한 상황이 인천은 물론 전국적인 현실이다.

최근 대선에서 여야의 유력 후보 모두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한 대형마트 설립규제 공약을 공표했었고 이명박 대통령이 그 공약을 정확히 실현하기를 바라는 게 대다수 국민의 기대다. 이번에 인천의 중소상공인들이 대형마트 설립 규제를 위한 전국적 서명운동에 나서는 것은 4·9 총선을 계기로 오랫동안 많은 이의 기대를 모아온 재래시장 활성화에 힘있는 정치권에서 적극 나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향후 결과가 기대된다 
 

인천일보 08년 3월6일(목) 오피니언 10면



이전글 전국상인연합회장 최극렬 도회장 당선
다음글 위기의 재래시장
 
 

테슬라카페

서버호스팅

IDC

데이터센터

코로케이션

IDC센터

서버관리대행

서버매니지드

서버임대

KIDC

호스팅업체